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138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C116x164.jpg



책소개

 

198211, 뉴욕에서 잔인하게 살해당한 세계적인 예술가 테레사 차의 죽음의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법정 장편 실화소설 안녕, 테레사. 테레사 차의 오빠인 재미작가 존 차(John Cha, 차학성)10년 동안의 구상과 20년의 집필 기간을 거쳐 펴낸 소설이다. 살인 사건을 다룬 재판 기록을 담고 있지만, 느닷없이 닥쳐온 가족의 잔혹한 죽음이라는 일상적이지 않는 고통에 대한 이야기까지 담고 있다.

 

늘 테레사에 대한 생각만하며, 억울하고 원통한 죽임을 당한 동생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일지 고민했던 저자는 동생의 처참한 죽음과, 동생에 대한 그리움, 그리고 동생의 천재적인 예술 행위를 촘촘한 알레고리로 엮은 이야기로 구상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살인 사건의 소식을 듣는 첫 순간부터 시작해 수사 과정, 범인 추적과 체포, 형사 재판까지 피살된 테레사 역시 궁금해 할 일들을 미학적인 문체와 탄탄한 구조를 갖춰 한 문장 한 문장 써내려갔다.

 

1982, 뉴욕의 한 빌딩 주차장에서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의 뒤를 이을 차세대 예술가로 주목받던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테레사 차(한국명; 차학경)가 싸늘한 시체로 발견된다. 성폭행 당한 후 살해당한 것이다. 경찰은 곧 그 빌딩의 관리원을 범인으로 지목하고 기소해 재판에 들어간다. 범인으로 지목된 남자의 강간과 강도 사건의 전력, 그날의 행적, 테레사 차의 시신에서 발견되는 그 남자의 흔적들 등 모든 정황들이 그 남자가 범인임을 가리키고 있지만, 뚜렷한 증거와 증인이 없어 사건은 미궁에 빠진다.

 

뉴욕 경찰이 범죄 사건의 현장을 못 찾고 헤매며 진범을 눈앞에 두고도 진실을 밝히지 못하고, 범인에게는 살인에 대해 무죄가 선고됐을 때, 고인이 된 테레사는 5,000킬로미터나 떨어진 캘리포니아에서 살고 계신 어머니의 꿈에 나타나서 그 장소가 어디인지 알려 줬고 그녀의 친오빠인 존 차는 가족들, 뉴욕의 수사관들과 함께 직접 증거를 찾아 나서고 마침내 결정적 증거를 찾아 진실을 밝혀내는데…….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


저자 : 존 차 (차학성)

저자 존 차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작가 활동을 하고 있다. 1945년 만주 용정에서 태어나 1946년 월남했다. 1961년 경기고를 중퇴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Marquette 대학 토목과를 졸업하고 미국, 중동, 북해 등 해양 시설 건축 엔지니어로 근무하면서 영문 집필, 영문 잡지, 영문 출판사업 등 문학 활동을 했다. 1990년 문예진흥원 번역상 수상, KoreaTimes 번역상 수상, 37PEN번역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버드나무 그늘 아래Willow Tree Shade, 죽느냐 사느냐, 창업가The Do Or Die Entrepreneur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