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2021.09.30 07:47

별 헤는 밤 / 윤동주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별 헤는 밤  

/ 윤동주

 

季節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來日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靑春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追憶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憧憬과

별 하나에 詩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 봅니다.

小學校 때 冊床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佩, 鏡, 玉 이런 異國少女들의 이름과,

벌써 애기 어머니가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詩人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北間島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一九四一, 十一, 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