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215 추천 수 0 댓글 0

                                                                              의()

                                                                                                                                                       안현미

이 있다

가 있다

아래 두는 일

표의문자를 만들던 옛사람들은

그것을 옳은 일 라 여겼다

   

바위가 있다

바보가 있다

바위 아래 그가 있다

 

 

                 병장기 모양을 한 ()’ 위에 ()’이 얹힌 옳을 의자에는

                 고기를 세심히 썰듯 바르게 사회질서를 확립한다는 뜻이 들어 있다.

                 인간이 다른 인간을 모시고 돌보는 건 어려운 일이다.

                 표정과 태도를 부드럽게 한다 해서 오욕칠정이 사라질 리 없다.

                 뱃속의 칼을 참고 등에 바위를 지는 바보만이 그 일을 한다.

                우리가 누리는 것은 누군가가 베풀기 때문이다.

                옳음도 고결함도 다 아래에 있다.

                그걸 어떤 바보는 배워서 알고,

                    또 어떤 바보는 나면서부터 아는 것 같다.

 

 

[시가 있는 아침] -옳을 의   출처 중앙일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