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1614 추천 수 0 댓글 0
뜨겁고 후텁지근하던 여름이 물러가고 있습니다.  계절의 변화는 어쩔 수 없지요. 아직도 열기가 남아 한낮엔 햇살이 따갑지만 아침 저녁으론 제법 선선해서 쾌적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모두들  여름을 건강하게 지내셨겠지요?
9월의 화수회는 둘째 수요일인 10일입니다. 장소는 인사동의 해인(722-5657)이고 시각은 오후 6시입니다. 추석을 바로 코 앞에 두고 만나게 되는군요. 이번 달의 스폰서는 조정희 군이 맡기로 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지난 8월13일의 화수회에는 모두 14명이나 참석했습니다. 최근의 추세로는 가장 많은 인원이지요. 자리가 모자라 식탁의 양 쪽 끝에 한 명씩 앉아야 했답니다. 스폰서를 맡은 송인경 군이 조니워커 불랙을 한 병 들고 와서 모두가 스트레이트로 한 잔씩 맛을 본 뒤 폭탄으로 두 방씩 돌렸습니다. 젊은 시절 고급 양주의 대명사이던 조니 워커 불랙의 맛은 여전했습니다.  
무슨 일인지 술이 급하게 돌아가 짧은 시간에 취하는 바람에 보통 때에 비해 모임이 일찍 끝난 것 같습니다.  나이도 생각해서 앞으로는 술과 안주의 맛을 음미해 가며  여유있게 천천히 마시도록 하지요.
지난 달 참석자는 권정현, 정병호, 이영일, 박정범, 허영환, 조정희, 김용진, 최동욱, 정장우, 정신모, 송인경, 장영조, 양건진, 정학철입니다. 스폰서를 맡아준 송인경 군에게 우리 모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정신모 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