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127 추천 수 0 댓글 0


지난 6월 21일, 모처럼 Tracking 나선다.

거제도 최남동쪽에 위치한 공곶이, 지심도, 외도다.

계획은 지난 3월에 지심도의 동백꽃을 보려 신청하였으나 코로나로 순연되어 동백은 지고 수국이 한창이었다.



공곶이는 거제섬에 붙어있는 곳으로 수국이 한창이고, 새벽5시이나 어둠은 벌써 가셨다.


20200621_072349.jpg


20200621_080956_HDR.jpg


20200621_085653.jpg


0f94399a9da02cf340bac6d2ead84f2f1d3f866c.jpg


1d1f0360449d40da5286a69be326ca583fcde85b.jpg


9a1e5efcb2da95eb9ebbbf0995010a2e19ac5ca6.jpg


9ae43fd66e8698f5b358375905646c8b53b312ea.jpg


58cc282ceb393772a3c9cedccd66c21fed8cb5fa.jpg


20200621_084924.jpg


79aa1e071c005d8f7d5ce12416a9bae827feed35.jpg


79bcdf4ca8def779a926c25543151fd03f02ca39.jpg


776dc7b8ecfb590f1ded8f6f6eacf1832bc1f4b4.jpg


f6b6ece72b4672a730173768515f269cc3b10f52.jpg


afcba29faecd7e00a5b809bdc078c511a61693c9.jpg


다시 배를 타고 지심도로 간다. 동백꽃은 이미 다 지고 없으나, 바닷바람에 실려 코를 자극하는

짙은 나무향기는 머리를 맑게 한다.


5f829cdedd697a2e30ad1b55ed5d481bcf308071.jpg


8efd63003c69c0b2735ae4a02a2adb8e87c6e289.jpg


98f3778dc4bb05eab0398006c2c3c73fab95a01e.jpg


06344e5c963e3a769cf53263303e599673a64641.jpg


ab3d9e81f3d35af1b8ff7d91e69325fde92fddd2.jpg


ac0c35d62445cba0034277b497d320afcf186cf9.jpg



일제시대의 포진지, 경비초소 콘크리트 지하시설이 온전히 남아있다.

f2fcf3a7fc2eeb045876b5c474f9c45758262093.jpg


f244bf5f6bd75b2573931756d87524461b9f1017.jpg



1d8d8977d118168e9ebcdb8e51877546e57e3599.jpg


bd7cbd4fc49368a92f995bbca0b26b596b244825.jpg


이제 거제도의 명물, 외도-해상농원으로



이 섬은 1990년초, 한 부부가  기후불순으로 이곳에일박하고 주위경관에 감탄하여 그 당시 18세대 입주민들에게 보상을 해주고, 많은 시련을 겪으며 희귀 아열대식물을 볼 수 있는 관광농원으로 개발한 곳이다.


20200621_134528_HDR.jpg


20200621_134018.jpg


20200621_095006_HDR.jpg


20200621_140635_HDR.jpg


20200621_140834_HDR.jpg


20200621_141346_HDR.jpg


20200621_141626_HDR.jpg


20200621_142008.jpg


20200621_142532_HDR.jpg


20200621_142750.jpg


20200621_143038_HDR.jpg


20200621_142750.jpg


20200621_143828.jpg


20200621_144444_HDR.jpg


20200621_145808.jp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