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2019.04.11 09:49

남산행복걷기(2019.4.9)

조회 수 197 추천 수 0 댓글 0


하늘은 잔뜩 찌뿌리고 바람은 불어도...

벚꽃도, 진달래도, 개나리도 경쟁하듯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는 2019.4.9일 오후

여덟 학우들이 여느때와 같이 남산길을 걸었습니다.


오늘은 몇분이 함께하지 못했어도

미국의 이섭장동문, 카나다의 김의원동문과 같이 하는 걷기라

모처럼 팔각정에도 올랐네요


마무리는 인사동에서 김의원동문이 가져온 카나디안위스키(1리터)로

감칠나는 정담을 나누었습니다.


꾸미기_20190409_151131.jpg


꾸미기_20190409_151407.jpg


꾸미기_20190409_154100.jpg


꾸미기_20190409_164019.jpg


꾸미기_20190409_164053.jpg


꾸미기_20190409_164503.jpg


꾸미기_20190409_164603.jpg


꾸미기_20190409_164633.jpg


꾸미기_20190409_164722.jpg


꾸미기_20190409_174527.jpg


꾸미기_20190409_190834.jpg


꾸미기_1554883156561.jpg


꾸미기_1554883160893.jpg


꾸미기_1554883165250.jpg




  1. 6월11일 남산에서

    Date2019.06.14 By笑泉 Reply0 Views248 file
    Read More
  2. 6월 4일 남산에서

    ……. 새벽에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 전 부는 달큰한 바람, 해 질 무렵 우러나는 노을 냄새. 어느 하루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습니다. …..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당신은 이 모든 걸 매일 누릴 자격이 있습니...
    Date2019.06.07 By笑泉 Reply0 Views251 file
    Read More
  3. 5월14일 남산걷기

      저 해지는 저녁이 아쉬워   이 차가운 냇물의 맑음을 사랑하네   석양의 빛은 흐르는 물을 좇고,   나그네 마음은 물과 함께 흔들리네   더없이 노래하며 구름 사이 달을 보니,   노래가 끝나도 솔바람은 오래도록 불어오네  ...
    Date2019.05.15 By笑泉 Reply0 Views203 file
    Read More
  4. 5월7일 남산걷기

     
    Date2019.05.09 By笑泉 Reply0 Views207 file
    Read More
  5. 4월16일 남산걷기 - 부부 동반 벚꽃 길 -

    남산에 오르니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제각기 꽃과 신록을 자랑하는 自然이 펼쳐진다. 해가 갈수록 농익어가는 풍치가 새삼 고맙다. 은근 슬쩍 드나들던 산책길의 찬 기운이 어느새 안녕을 告했나 보다 벚꽃이 만개한 둘레길엔 바람도 없...
    Date2019.04.17 By笑泉 Reply0 Views356 file
    Read More
  6. 남산행복걷기(2019.4.9)

    하늘은 잔뜩 찌뿌리고 바람은 불어도... 벚꽃도, 진달래도, 개나리도 경쟁하듯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는 2019.4.9일 오후 여덟 학우들이 여느때와 같이 남산길을 걸었습니다. 오늘은 몇분이 함께하지 못했어도 미국의 이섭장동문, 카나다의 김의원...
    Date2019.04.11 By우천정병호 Reply0 Views197 file
    Read More
  7. 2월26일 남산걷기

    立春이 지나고 지난 주엔 雨水라더니, 驚蟄을 코 앞에 앞둔 남산에는 벌써 봄 기운이 흐른다. 연 초록 빛이 나무가지에 아지랑이처럼 감도는 한나절을 걷다 보니,   싹이 움트고 나비가 날아드는 연분홍 진달...
    Date2019.02.28 By笑泉 Reply0 Views348 file
    Read More
  8. 1월8일 새해 첫 남산걷기

    청명한 하늘아래 새해 첫 "남산 걷기". 찬 바람이 불고 온도가 너무 낮아서 중간 쉼터에는 들리지 않고 필동 안내판있는 곳에서 사진도 찍고 잠시 쉬면서 안내판의 오류가 수정되어 있는 것을 살펴보았다. 기온은 쌀쌀하여 매우 낮았지만,...
    Date2019.01.09 By笑泉 Reply0 Views455 file
    Read More
  9. 남산 북쪽 산책길 표지판 (필동) 정정

     상기와 같이 수정신고를 10월 말에 하였으나, 담당부서가 아니라는 이유 및 동의하는 호응도가 낮다는 이유로 반복하여 반환되었습니다. 잘못된 표지판을 수정하는 일에 동의하는 호응도가 무슨 연관이 있느냐는 항의메일을 녹지국 남산공원관리소와 ...
    Date2018.12.17 By笑泉 Reply3 Views345 file
    Read More
  10. 11월 13일 남산에서

    거리에는 미세먼지로 탁한 공기가 휩쓸고 있지만 남산둘레 길은 언제나 淸凉한 기운이 가득하다.  엊그제 내린 가을비에 앙상한 가지가 많이 늘어나긴 했지만, 아직도 가을 단풍이 꽤 남아있어 만추의 산야...
    Date2018.11.14 By笑泉 Reply0 Views328 file
    Read More
  11. 2018.11.06 님산행복걷기

    카나다에서 김의원동문부부가..... 엘에이에서 정귀영동문이........... 친구따라 최중균동문과 함께 남산 단풍 길을 걸었습니다. 모두 14명이 함께 했습니다. 가을비 내리는 창가에 앉아…   유인숙   흐려진 하늘 위로 잿빛 구름 쏟아진다 ...
    Date2018.11.07 By우천정병호 Reply0 Views318 file
    Read More
  12. 10월23일 남산에서

    낙엽                                최춘해 낙엽에 발목이 푹푹 빠지는 산길을 걷는다. 한발자국씩 옮길 때마다 부스럭 부스럭 낙엽이 소리를 내준다. 산새소리도 좋지만 낙엽이 내는 소리가 좋다. 낙엽길이 이어져서 좋다. ...
    Date2018.10.24 By笑泉 Reply0 Views446 file
    Read More
  13. 10월 16일 남산을 걸으며

    남산이 아름다운 것은 남산에 모이는 우리의 마음이 노상 즐겁기 때문일까?   남산은 사시사철 너무 아름답다. 공기도 신선하고 공해에 찌든 삶을 항상 맑게 씻어준다. 여러 해 못 보던 ...
    Date2018.10.17 By笑泉 Reply0 Views342 file
    Read More
  14. 10월2일 남산을 걸으며

    조금 차분해진 마음으로 오던 길을 되돌아볼 때   푸른 하늘 아래서 시름시름 앓고 있는 나무들을 바라볼 때,   산다는 게 뭘 까 하고 문득 혼자서 중얼거릴 때, 나는 새삼스레 착 해지려고 한다.   ...
    Date2018.10.04 By笑泉 Reply0 Views402 file
    Read More
  15. 9월11일 남산에서

    걷기에 딱 좋은 오늘 오후였다. 무더위 때문에 포기하였던 정상으로 가는 길로 모처럼 발걸음을 내딛어 보았다. 약간 가파른 길을 오르면서 간간히 쉼터를 찾았지만 가벼운 몸과 마음이 한결 신선하다. 멀리 보현봉도 눈앞에 다가오듯...
    Date2018.09.11 By笑泉 Reply0 Views445 file
    Read More
  16. 9월4일 남산 걷기

    (鳴山, 笑泉, 一友, 屛山, 愚泉, 雄峰, 逸石) 남산 걷기의 여유로운 즐거움 토란국에 보리밥 먹고, 등 따뜻하게 잠자고, 맑은 샘물 마시고, 방 가득한 책을 읽고, 봄볕, 가을 달 빛 즐...
    Date2018.09.05 By笑泉 Reply0 Views403 file
    Read More
  17. 8월28일 남산에서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 조병화 -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과거가 있단다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의 과거가... 비가 오는 거리를 혼자 걸으면서 무언가 생각할 줄 모르는 사람은 사랑을 모르는 사람이란다 낙엽이 떨...
    Date2018.08.30 By笑泉 Reply0 Views316 file
    Read More
  18. 8월21일 남산에서

    유난히 무더운 여름날이 계속되는 요즈음이다. 그래도 오늘은 더위가 좀 가신 날씨에 간간이 산들바람마저 나뭇잎을 흔든다. 내일 그리고 모래에 태풍이 온단다. 한차례의 비가 쏟아지고 이 무더운 며칠이 더 지나면 가을이 오긴 오겠지. ...
    Date2018.08.22 By笑泉 Reply0 Views589 file
    Read More
  19. 7월 17일 무더운 한낮에 5년전, 3년전, 그리고 1년전 이 즈음의 "남산 걷기"를 돌아보며

    금년에는 작년이 그립고, 내년이면 금년이 그리울 것이다. 아련한 풍경은 언제나 지난해 오늘 속에만 있다. 눈앞의 오늘을 아름답게 살아야 지난해 오늘을 그립게 호명할 수 있다. 세월의 풍경 속에 자꾸 지난해 오늘만 돌아보다, 정작 금년의 오늘을...
    Date2018.07.17 By笑泉 Reply0 Views547 file
    Read More
  20. 6월 26일 서리풀 공원 산책

    장마가 시작되는 화요일 오후 남산을 벗어나 서리풀 공원 (서리골 공원~ 몽마르뜨 공원~ 서리풀 공원)을 걸었다. 한적한 느낌을 주는 서초구의 숲길이다. 낮은 야산의 능선과 기슭으로 뻗어가는 오솔길을 따라 걸으니 서울 도심의 한복판이라는 느낌 대신...
    Date2018.06.27 By笑泉 Reply0 Views635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