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2017.08.05 13:04

8월1일 남산 걷기

조회 수 1001 추천 수 0 댓글 0

지치고 짜증나는 무더위가 식을 줄 모르는 오후다.

그래도 남산 둘레 길은 살랑거리는 나뭇잎 사이로

약간의 바람이 다가와 불쾌지수를 많이 덜어준다.

오늘 따라 소풍 나온 사람들이 드물어 적적한 느낌이다.

더워서일까 아니면 산으로 바다로 휴가를 간 때문일까?

산책 중간 지점에 색다른 쉼터를 찾아서 한동안 쉬면서

사진도 찍고 한담도 나누었다.

남산걷기 정규 루트를 벗어나 석호정좀 못 미치는 곳에 있는

사잇길로 내려와서 시원한 맥주와 냉면으로 한 여름의 더위를

식히는 저녁을 즐겼다.   

87일의 立秋, 11일 末伏, 그리고 23일은 더위가 멈춘다는

處暑니까, 그저 더위가 가시기만 기다릴 뿐이다.

1501591220930.jpg

(송인경, 최승은, 박영충, 김대진, 최상민, 박기안, 정병호, 이한륭)

1501591227431.jpg

1501591218942.jpg

1501591205833.jpg

20170801_161516.jpg





  1. 8월22일 남산 걷기

    처서를 하루 앞둔 날이다. "남산걷기" 후 을지로 입구에 있는 조촐한 한정식 집에서 푸짐한 저녁식사를 즐겼다. 2개월여 미국과 영국으로 아들 딸을 만나러 가는 동허의 환송회를 핑계로 모였다.
    Date2017.08.26 By笑泉 Reply0 Views728 file
    Read More
  2. 8월15일 雨中에 남산을 걷다

    모처럼 조용한 산책길이다.   화요일 마다 찾는 남산 둘레길이지만 폭염을 식히는 雨中에 걷는 마음은 젊은 시절 풋사랑의 여인을 만나러 가는 느낌으로 가득하다.   빗속에 보는 풍경은 ‘녹색의 장원’ 그대로이다. 구름 속에서 또한 안개 속에서 언...
    Date2017.08.17 By笑泉 Reply0 Views1353 file
    Read More
  3. 8월1일 남산 걷기

    지치고 짜증나는 무더위가 식을 줄 모르는 오후다. 그래도 남산 둘레 길은 살랑거리는 나뭇잎 사이로 약간의 바람이 다가와 불쾌지수를 많이 덜어준다. 오늘 따라 소풍 나온 사람들이 드물어 적적한 느낌이다. 더워서일까 아니면 산으로...
    Date2017.08.05 By笑泉 Reply0 Views1001 file
    Read More
  4. 6월20일 남산 걷기

    어디론가 가고 싶을 때 튼튼한 두다리로 걸어갈 수 있다면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올 때 아름다운 단풍잎 하나 선명하게 떠오르면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 에서 발췌) ...
    Date2017.06.21 By笑泉 Reply0 Views1435 file
    Read More
  5. 6월 13일 남산 그리고 국악공연장

    봄과 여름의 길목인줄 알았더니 완연한 여름이다.   가뭄이 깊어 ‘장마라도 빨리 왔으면’ 하고 기다리는 요즈음이지만, 싱그러운 수풀 사이로 남산을 걷는 기분은 시원한 막걸리를 마시는 듯하다. 이 일과 저 일이 겹쳐서인 듯 몇 몇만이 동행한 셈이다....
    Date2017.06.16 By笑泉 Reply2 Views985 file
    Read More
  6. 6월 6일 정 장우네 텃밭에서 보낸 오후

      (퍼온 글) ------- 무지 좋은 날입니다!!~~   좋지 않아도 가는 게 시간이고 밀어내지 않아도 만나지는 게 세월인데,   더디 간다고 혼낼 사람 없으니 천천히 오손도손 산책하듯 가는 길 이었음 합니다!!~~   창가의 계절의 변화도 ...
    Date2017.06.11 By笑泉 Reply1 Views1131 file
    Read More
  7. 5월9일 용문사에 가다

    숲길을 걸어 용문사에서 한 낮을 보냈다.  며칠 전 사전투표를 마친 홀가분한 마음으로  맑은 공기속에서 우리를 되돌아 본 하루였다. 오랜 세월을 두고 세상사를 지켜본 '용문사 은행나무'는  해질 녘 노을처럼 아름다운 추억의 한 갈래다. 이제는 대...
    Date2017.05.09 By笑泉 Reply0 Views1322 file
    Read More
  8. 5월 2일 군포 "철쭉 동산"에서

    철쭉이 또다시 빨갛게 천지를 물들이는 5월이다.   5월이 있어 해마다 찾아오는 꽃의 향연을 영원히 잊지 못한다.   인간의 내일, 반복하는 희망의 계절이 오기에 우리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살아가는 것이다.   아름다운 자연! 아름다운 ...
    Date2017.05.03 By笑泉 Reply0 Views1010 file
    Read More
  9. 4월25일 남산 걷기

    “정말 아름다운 봄날 입니다 새삼스레 두 눈으로 볼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고   고운 향기 느낄 수 있어 감각 적이며 꽃들 가득한 사월의 길목에 살고 있음이 감동입니다   눈이 아프도록 이봄을 즐기며 두발 아프도록 꽃길을 걸어 볼랍니다"...
    Date2017.04.26 By笑泉 Reply0 Views648 file
    Read More
  10. No Image

    4월 24일

    ♧사월의 시♧                              -이해인- 꽂 무더기 세상을 삽니다 고개를 조금씩 돌려도 세상은 오만 가지 색색의 고운 꽃 들이 자기가 제일인냥 활짝 들 피었네요 정말 아름다운 봄날 입니다 새삼 스레 두눈으로 볼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
    Date2017.04.24 By笑泉 Reply0 Views634
    Read More
  11. 4월18일 서대문 안산 자락길에서

    비오는 오후 안산의 자락길을 걸었다. 봄비가 내리는 산길에 산책하는 발길이 적어 청량한 기운이 감도는 가운데 적막하고 조용한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산 전체를 한나절동안  전세낸  기분이었다. 산책후 영천 시장에서 맛본 쭈꾸미는 동해 바람...
    Date2017.04.21 By笑泉 Reply0 Views670 file
    Read More
  12. 4월 11일 남산의 벚꽃

    봄비 예보에 일찍 開花한 벚 꽃의 落花가 두려워 예정보다 1주일 앞당겨  남산의 滿開한 꽃길을 걷다!   (걷기 참가자: 愚泉 정병호 , 一丁 백언빈, 重山 박현수, 松泉 오세영(부부참가), 而沆 정신모, 雄峰 김대진,                     유원(...
    Date2017.04.12 By笑泉 Reply0 Views1133 file
    Read More
  13. 4월4일 남산과 응봉에서

    또 4월이다 .   인생의 황혼기에는 봄을 느낄 것 같지 않지만 그래도 4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온다.   나이 7순이지만 화려한 봄을 만들기 위하여 친구도 만나고 남산의 봄도 즐길 겸 오늘도 둘레 길을 걷는다,   응봉의 개나리에도 곁눈질 해...
    Date2017.04.05 By笑泉 Reply0 Views738 file
    Read More
  14. 3월28일 남산에서

    남산에 봄이 왔다. 남산 둘레길 가장자리에 냇물이 졸졸 소리내며 다시 흐르고 나뭇가지에 새싹이 피어 오른다. 나뭇사이로 장끼의 활발한 날개짓도 눈에 띄고 숲은 바야흐로 기지개를 편다. 이러다 보면 다음 주에 그리고 또 다음주에는 많은 꽃들...
    Date2017.03.28 By笑泉 Reply0 Views764 file
    Read More
  15. 3월 14일 남산걷기

     - 남산에서의 오후 - "우리에게 주어진 하루는  우리 모두가 기쁘고 설레는  마음으로  행복한 세상을 열어가는  참, 아름다운 시간 입니다."                                (-카톡에서 가져온 글 중에서-)                                      ...
    Date2017.03.16 By笑泉 Reply0 Views830 file
    Read More
  16. 3월의 첫 화요일

    삼월의 바람 속에                            - 이해인 어디선지 몰래 숨어들어 온 근심, 걱정 때문에 겨우내 몸살이 심했습니다 흰 눈이 채 녹지않은 내 마음의 산기슭에도 꽃 한 송이 피워내려고 바람은 이토록 오래 부는 것입니까 삼월의 바...
    Date2017.03.07 By笑泉 Reply0 Views634 file
    Read More
  17. 2월28일 남산에서

    2월의 마지막 화요일, 남산은 벌써 새싹을 준비하는 봄 동산이다. 남산 산책길 옆에 졸졸 흐르는 개울물 소리가 유난히 청아하게 들리는 오후다.   겨우내 온실에서 잘 자란 딸기며 제주도 감귤 등을 맛보며 중간 휴식을 한 후...
    Date2017.03.01 By笑泉 Reply0 Views1051 file
    Read More
  18. 2월22일 남산걷기

    立春과 雨水가 엊그제여서인가.... 해가 많이 길어졌다. 멀리서 보는 나뭇가지마다 초록의 빛이 감돈다. 남산이 봄 맞이를 하고있다. 둘레길을 벗어나  중앙 계단 길을 거쳐서 팔각정에 올랐다. 오늘은 10,000보를 훌쩍 넘겨 걸었다. ...
    Date2017.02.23 By笑泉 Reply0 Views1029 file
    Read More
  19. 2017년 丁酉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謹賀新年                        무지개 빛깔의 새해 엽서                                                - 이해인 -   빨강 - 그 눈부신 열정의 빛깔로 새...
    Date2017.01.01 By笑泉 Reply0 Views970 file
    Read More
  20. 12월 20일 저녁 송년모임

                                                                            ("이런 황혼의 삶이 되게 하소서" 의 후반 복사) 12월 20일 저녁 남산 행복 걷기 6주년 송년모임: 松泉(부부 참석)의 맛깔스런 사회와 送年會場의 데코레이션을 준비한...
    Date2016.12.22 By笑泉 Reply0 Views92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