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421 추천 수 0 댓글 0


오후 서 너 시면 나른해지려는 오후시간인데,

남산 행복 걷기에 오면 간혹 불어오는 산들바람에

커피 한잔 생각나는 대신, 시원한 냉수가 떠오르고

바뀌는 계절의 길목에서 생기가 돋는다.

고운 하루가 접어가는 저녁 길에 우리를 기다리는

막걸리와 소주 한잔이 정겹다는 걸 느끼는 우리는

아직도 젊은 것 같다.

 

연륜만큼 열정도 익어가는 지 새삼 생일을 맞이하는

친구를 보면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 케익을 자르며

너무 즐거워한다.  


     아직은 
       우리들의 삶이

       미완성된 수채화로
       남겨진다 해도
       어느 화가의
       작품보다도 아름다울

       것이요
       탈고 못한 한 줄의

       시가 된다 해도
       어느 시인의 詩句보다도

       영롱할 것입니다


라는 어느 시가 떠오르는 오늘 저녁은

石의 귀 빠진 날을 축하하는

고운 시간 이었다.

 (사진 촬영: 鳴山, 逸石, 愚泉, 笑泉)1.jpg

2.jpg
3.jpg
1505204588128.jpg
1505204592078.jpg
1505204599203.jpg
1505204607741.jpg
1505204610746.jpg
1505204622853.jpg
1505204625576.jpg
1505204627576.jpg
1505204633279.jpg
1505217564461.jpg
1505217572723.jpg
1505217581880.jpg


 

 

 


  1. 11월 14일 남산걷기

    가을 끝자락 남산은 지금 한창 가을 앓이 중이다. 가을과 이별을 준비하고 겨울과는 만남을 준비해야하는 듯 낙엽은 엊그제 비바람에 떨어져 발 끝에 사그락 사그락 거린다. 모시적삼 벗어놓고 버선 발로 밟는 소리처럼... 하늘은 높이 비어있...
    Date2017.11.15 By笑泉朴基岸 Reply1 Views499 file
    Read More
  2. 11월 7일 남산의 가을

    남산의 가을, 그리고 낙엽과 단풍 속에 7순의 健兒들. 
    Date2017.11.09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186 file
    Read More
  3. "남산걷기"와 '同墟 허영환' 과의 추억

    아까시아 꽃 향기 숲속에서 풍겨오고, 그 향기 산들바람에 실려 부드럽게 다가오던 어느 여름, 그리고 滿山 紅葉에 물든 가을에 남산 둘레길을 산책하던 일들이  벌써 아련한 추억으로 가는가? 이젠 벚 꽃이 비처럼 휘날리는 봄 날의 기쁨도, 하얀 눈 ...
    Date2017.11.05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399 file
    Read More
  4. 10월23일 남산걷기

        남산에서는 “걷는 것이 쉬는 것이다.”     남산을 걷다보면 계절마다 우리 주위의 자연이 기기묘묘한 자태를 뽐내고, 청량한 기운이 온 몸을 감싸는 느낌이 든다.   여름날 午睡를 즐기고 난후에 기운이 샘솟듯, 한발 한발 내디딘 남산 둘레길이 들...
    Date2017.10.25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342 file
    Read More
  5. 남산행복걷기 가을 풍경

    남산행복걷기 가을 풍경   맑은 하늘이 가을이 왔다고 알려줍니다. 嘉山 이택규도 만나고, 카나다의 김의원도 지팡이 벗삼아 나들이오고, 최승은,최황 두 최씨 동문도 얼굴 내밀고, 즐겁고 행복한 남산행복걷기 날 이었습니다 열명 노선님들의 ...
    Date2017.10.18 By정병호 Reply0 Views117 file
    Read More
  6. 9월의 두번 째 화요일 - 남산을 걷다

    오후 서 너 시면 나른해지려는 오후시간인데, “남산 행복 걷기”에 오면 간혹 불어오는 산들바람에 커피 한잔 생각나는 대신, 시원한 냉수가 떠오르고 바뀌는 계절의 길목에서 생기가 돋는다. 고운 하루가 접어가는 저녁 길...
    Date2017.09.13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421 file
    Read More
  7. 8월29일 남산의 한낮

    봄이 와서 벚꽃 필 때 남산을 오르고, 찌는 더위 속에 가을이 올 것 같지 않은 두려움으로 남산 길을 허덕이며 걸었는데, 어느새 가을이 문턱에 온 것 같다.   사실 엊그제 까지만 해도 열대지방이 되어버린 양 가을이 올 것 같은 기미가 없더니, ...
    Date2017.08.31 By笑泉 Reply0 Views424 file
    Read More
  8. 8월22일 남산 걷기

    처서를 하루 앞둔 날이다. "남산걷기" 후 을지로 입구에 있는 조촐한 한정식 집에서 푸짐한 저녁식사를 즐겼다. 2개월여 미국과 영국으로 아들 딸을 만나러 가는 동허의 환송회를 핑계로 모였다.
    Date2017.08.26 By笑泉 Reply0 Views290 file
    Read More
  9. 8월15일 雨中에 남산을 걷다

    모처럼 조용한 산책길이다.   화요일 마다 찾는 남산 둘레길이지만 폭염을 식히는 雨中에 걷는 마음은 젊은 시절 풋사랑의 여인을 만나러 가는 느낌으로 가득하다.   빗속에 보는 풍경은 ‘녹색의 장원’ 그대로이다. 구름 속에서 또한 안개 속에서 언...
    Date2017.08.17 By笑泉 Reply0 Views692 file
    Read More
  10. 8월1일 남산 걷기

    지치고 짜증나는 무더위가 식을 줄 모르는 오후다. 그래도 남산 둘레 길은 살랑거리는 나뭇잎 사이로 약간의 바람이 다가와 불쾌지수를 많이 덜어준다. 오늘 따라 소풍 나온 사람들이 드물어 적적한 느낌이다. 더워서일까 아니면 산으로...
    Date2017.08.05 By笑泉 Reply0 Views420 file
    Read More
  11. 6월20일 남산 걷기

    어디론가 가고 싶을 때 튼튼한 두다리로 걸어갈 수 있다면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올 때 아름다운 단풍잎 하나 선명하게 떠오르면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 에서 발췌) ...
    Date2017.06.21 By笑泉 Reply0 Views534 file
    Read More
  12. 6월 13일 남산 그리고 국악공연장

    봄과 여름의 길목인줄 알았더니 완연한 여름이다.   가뭄이 깊어 ‘장마라도 빨리 왔으면’ 하고 기다리는 요즈음이지만, 싱그러운 수풀 사이로 남산을 걷는 기분은 시원한 막걸리를 마시는 듯하다. 이 일과 저 일이 겹쳐서인 듯 몇 몇만이 동행한 셈이다....
    Date2017.06.16 By笑泉 Reply2 Views429 file
    Read More
  13. 6월 6일 정 장우네 텃밭에서 보낸 오후

      (퍼온 글) ------- 무지 좋은 날입니다!!~~   좋지 않아도 가는 게 시간이고 밀어내지 않아도 만나지는 게 세월인데,   더디 간다고 혼낼 사람 없으니 천천히 오손도손 산책하듯 가는 길 이었음 합니다!!~~   창가의 계절의 변화도 ...
    Date2017.06.11 By笑泉 Reply1 Views504 file
    Read More
  14. 5월9일 용문사에 가다

    숲길을 걸어 용문사에서 한 낮을 보냈다.  며칠 전 사전투표를 마친 홀가분한 마음으로  맑은 공기속에서 우리를 되돌아 본 하루였다. 오랜 세월을 두고 세상사를 지켜본 '용문사 은행나무'는  해질 녘 노을처럼 아름다운 추억의 한 갈래다. 이제는 대...
    Date2017.05.09 By笑泉 Reply0 Views742 file
    Read More
  15. 5월 2일 군포 "철쭉 동산"에서

    철쭉이 또다시 빨갛게 천지를 물들이는 5월이다.   5월이 있어 해마다 찾아오는 꽃의 향연을 영원히 잊지 못한다.   인간의 내일, 반복하는 희망의 계절이 오기에 우리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살아가는 것이다.   아름다운 자연! 아름다운 ...
    Date2017.05.03 By笑泉 Reply0 Views502 file
    Read More
  16. 4월25일 남산 걷기

    “정말 아름다운 봄날 입니다 새삼스레 두 눈으로 볼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고   고운 향기 느낄 수 있어 감각 적이며 꽃들 가득한 사월의 길목에 살고 있음이 감동입니다   눈이 아프도록 이봄을 즐기며 두발 아프도록 꽃길을 걸어 볼랍니다"...
    Date2017.04.26 By笑泉 Reply0 Views305 file
    Read More
  17. No Image

    4월 24일

    ♧사월의 시♧                              -이해인- 꽂 무더기 세상을 삽니다 고개를 조금씩 돌려도 세상은 오만 가지 색색의 고운 꽃 들이 자기가 제일인냥 활짝 들 피었네요 정말 아름다운 봄날 입니다 새삼 스레 두눈으로 볼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
    Date2017.04.24 By笑泉 Reply0 Views233
    Read More
  18. 4월18일 서대문 안산 자락길에서

    비오는 오후 안산의 자락길을 걸었다. 봄비가 내리는 산길에 산책하는 발길이 적어 청량한 기운이 감도는 가운데 적막하고 조용한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산 전체를 한나절동안  전세낸  기분이었다. 산책후 영천 시장에서 맛본 쭈꾸미는 동해 바람...
    Date2017.04.21 By笑泉 Reply0 Views371 file
    Read More
  19. 4월 11일 남산의 벚꽃

    봄비 예보에 일찍 開花한 벚 꽃의 落花가 두려워 예정보다 1주일 앞당겨  남산의 滿開한 꽃길을 걷다!   (걷기 참가자: 愚泉 정병호 , 一丁 백언빈, 重山 박현수, 松泉 오세영(부부참가), 而沆 정신모, 雄峰 김대진,                     유원(...
    Date2017.04.12 By笑泉 Reply0 Views609 file
    Read More
  20. 4월4일 남산과 응봉에서

    또 4월이다 .   인생의 황혼기에는 봄을 느낄 것 같지 않지만 그래도 4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온다.   나이 7순이지만 화려한 봄을 만들기 위하여 친구도 만나고 남산의 봄도 즐길 겸 오늘도 둘레 길을 걷는다,   응봉의 개나리에도 곁눈질 해...
    Date2017.04.05 By笑泉 Reply0 Views34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