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2018.08.22 12:51

8월21일 남산에서

조회 수 322 추천 수 0 댓글 0

유난히 무더운 여름날이 계속되는 요즈음이다.


그래도 오늘은 더위가 좀 가신 날씨에 간간이


산들바람마저 나뭇잎을 흔든다.


내일 그리고 모래에 태풍이 온단다.


한차례의 비가 쏟아지고 이 무더운 며칠이


더 지나면 가을이 오긴 오겠지.


오늘, 너무나 더운 여름 한나절에 가을과 겨울


또 그 뒤의 내일을 생각하고, 생일을 맞은 세 벗과의


즐거운 저녁을 기대하며 남산 길을 걷는다.



              “우리의 나이 듦은 인생의 가을이 아니다.

                아직 무더운 인생의 여름이다


  라는 생각에 위안을 삼으리.


     



우물 속의 달


-詠井中月- 李奎報

山僧貪月色 / 산속의 스님이 달빛에 반하여
竝汲一壺中 / 호리병에 물과 함께 담았지만
到寺方應覺 / 절에 도착하면 곧 깨닫게 되리
甁傾月赤空 / 병 기울여도 달이 없다는 것을





병산 최상민, 최승은, 일우 박영충, 한붕섭, 일석 안건일, 웅봉 김대진, 일정 백언빈,

소천 박기안, 안상원, 명산 이한륭, 우천 정병호, (저녁 합류 남산 정홍익) 

2.jpg

1.jpg

3.jpg
6.jpg
8.jpg
9.jpg
10.jpg
11.jpg
18.jpg
19.jpg



 


  1. 11월 13일 남산에서

    거리에는 미세먼지로 탁한 공기가 휩쓸고 있지만 남산둘레 길은 언제나 淸凉한 기운이 가득하다.  엊그제 내린 가을비에 앙상한 가지가 많이 늘어나긴 했지만, 아직도 가을 단풍이 꽤 남아있어 만추의 산야...
    Date2018.11.14 By笑泉 Reply0 Views64 file
    Read More
  2. 2018.11.06 님산행복걷기

    카나다에서 김의원동문부부가..... 엘에이에서 정귀영동문이........... 친구따라 최중균동문과 함께 남산 단풍 길을 걸었습니다. 모두 14명이 함께 했습니다. 가을비 내리는 창가에 앉아…   유인숙   흐려진 하늘 위로 잿빛 구름 쏟아진다 ...
    Date2018.11.07 By우천정병호 Reply0 Views72 file
    Read More
  3. 10월23일 남산에서

    낙엽                                최춘해 낙엽에 발목이 푹푹 빠지는 산길을 걷는다. 한발자국씩 옮길 때마다 부스럭 부스럭 낙엽이 소리를 내준다. 산새소리도 좋지만 낙엽이 내는 소리가 좋다. 낙엽길이 이어져서 좋다. ...
    Date2018.10.24 By笑泉 Reply0 Views145 file
    Read More
  4. 10월 16일 남산을 걸으며

    남산이 아름다운 것은 남산에 모이는 우리의 마음이 노상 즐겁기 때문일까?   남산은 사시사철 너무 아름답다. 공기도 신선하고 공해에 찌든 삶을 항상 맑게 씻어준다. 여러 해 못 보던 ...
    Date2018.10.17 By笑泉 Reply0 Views128 file
    Read More
  5. 10월2일 남산을 걸으며

    조금 차분해진 마음으로 오던 길을 되돌아볼 때   푸른 하늘 아래서 시름시름 앓고 있는 나무들을 바라볼 때,   산다는 게 뭘 까 하고 문득 혼자서 중얼거릴 때, 나는 새삼스레 착 해지려고 한다.   ...
    Date2018.10.04 By笑泉 Reply0 Views139 file
    Read More
  6. 9월11일 남산에서

    걷기에 딱 좋은 오늘 오후였다. 무더위 때문에 포기하였던 정상으로 가는 길로 모처럼 발걸음을 내딛어 보았다. 약간 가파른 길을 오르면서 간간히 쉼터를 찾았지만 가벼운 몸과 마음이 한결 신선하다. 멀리 보현봉도 눈앞에 다가오듯...
    Date2018.09.11 By笑泉 Reply0 Views187 file
    Read More
  7. 9월4일 남산 걷기

    (鳴山, 笑泉, 一友, 屛山, 愚泉, 雄峰, 逸石) 남산 걷기의 여유로운 즐거움 토란국에 보리밥 먹고, 등 따뜻하게 잠자고, 맑은 샘물 마시고, 방 가득한 책을 읽고, 봄볕, 가을 달 빛 즐...
    Date2018.09.05 By笑泉 Reply0 Views205 file
    Read More
  8. 8월28일 남산에서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 조병화 -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과거가 있단다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의 과거가... 비가 오는 거리를 혼자 걸으면서 무언가 생각할 줄 모르는 사람은 사랑을 모르는 사람이란다 낙엽이 떨...
    Date2018.08.30 By笑泉 Reply0 Views118 file
    Read More
  9. 8월21일 남산에서

    유난히 무더운 여름날이 계속되는 요즈음이다. 그래도 오늘은 더위가 좀 가신 날씨에 간간이 산들바람마저 나뭇잎을 흔든다. 내일 그리고 모래에 태풍이 온단다. 한차례의 비가 쏟아지고 이 무더운 며칠이 더 지나면 가을이 오긴 오겠지. ...
    Date2018.08.22 By笑泉 Reply0 Views322 file
    Read More
  10. 7월 17일 무더운 한낮에 5년전, 3년전, 그리고 1년전 이 즈음의 "남산 걷기"를 돌아보며

    금년에는 작년이 그립고, 내년이면 금년이 그리울 것이다. 아련한 풍경은 언제나 지난해 오늘 속에만 있다. 눈앞의 오늘을 아름답게 살아야 지난해 오늘을 그립게 호명할 수 있다. 세월의 풍경 속에 자꾸 지난해 오늘만 돌아보다, 정작 금년의 오늘을...
    Date2018.07.17 By笑泉 Reply0 Views304 file
    Read More
  11. 6월 26일 서리풀 공원 산책

    장마가 시작되는 화요일 오후 남산을 벗어나 서리풀 공원 (서리골 공원~ 몽마르뜨 공원~ 서리풀 공원)을 걸었다. 한적한 느낌을 주는 서초구의 숲길이다. 낮은 야산의 능선과 기슭으로 뻗어가는 오솔길을 따라 걸으니 서울 도심의 한복판이라는 느낌 대신...
    Date2018.06.27 By笑泉 Reply0 Views339 file
    Read More
  12. 남산걷기 대신 Dolomites 지역 산책?

    Date2018.06.19 By笑泉 Reply0 Views235 file
    Read More
  13. 5월29일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로 ---

    오랜 만에 먼 곳을 찾아 바람을 쐬고 왔다. 시골역 답지않게 장대한 건축물인 “만종”역과 옛모습 그대로인 간이역 “동화”역을 오가며 세월의 흐름을 덤으로 느껴본 산행을 한 셈이다. 404계단 오르막 길 아래 펼쳐지는 남한강의 아름다운 경...
    Date2018.05.30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388 file
    Read More
  14. 5월 22일 남산걷기

    남산 길의 포장을 다시 한다고 길을 분리해 놓은 지 한달이 가까워온다. 갑갑하긴 하지만, 꽤 오랜만에 보슬비 맞으며 미세먼지 없이 꽃이 만발한 산길을 걷고 있자니 멀리 떠나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자연이 바로 옆에 있다는 사실에 절로 ...
    Date2018.05.23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326 file
    Read More
  15. 5월15일 남산걷기

    푸른 오월 노천명   청자(靑瓷)빛 하늘이 육모정[六角亭] 탑 위에 그린 듯이 곱고, 연못 창포잎에 여인네 맵시 위에 감미로운 첫여름이 흐른다.   라일락 숲에 내 젊은 꿈이 나비처럼 앉는 정오(正午) 계절의 여왕 오월의 ...
    Date2018.05.16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342 file
    Read More
  16. 5월1일 남산

    (퍼온 글) =中國 어느 나이 든 노인의 글= ( --- 생략---)   나는 늙었지만 오늘이야 말로 앞으로의 인생 중에 가장 젊은 날이다. 오늘을 꽉 붙들고  오늘을 건강하게 살고, 즐겁게 살고, 값 어치 있게 살고, 멋있게 우아하게 여유롭게 살다...
    Date2018.05.02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359 file
    Read More
  17. 4월10일 남산걷기

    4월이다. 남산의 산책길에 자연의 신비가 펼쳐지고 있다 겨우내 앙상했던 가지에 새잎이 싱그럽게 피어나고 꽃들이 경연을 벌이고 있다. 만개한 벚꽃들 사이로 꽃 안개가 아득하다. 힘차게 올라오는 나무 잎사이로  꽃들이 저마다 ...
    Date2018.04.11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395 file
    Read More
  18. 3월13일 남산에서

    벌써 3월 중순,  세월이 살같이 흐르는 느낌이다. 살 같이 흐르는 세월, 공기 좋은 남산에서 산책을 즐기는 것도 인생의 큰 樂이 아니겠는가?   “달팽이 뿔위에서 무얼 다투나 인생은 섬광 불빛 같은 것 이렇든 저렇든 즐겁게 살 일 허...
    Date2018.03.15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403 file
    Read More
  19. 2018-1월30일 남산걷기

    유난히 찬 겨울날씨가 계속되는 요즈음이다. 그래도 오늘은 좀 풀린 날씨에 흰 눈마저 휘날린다. 은근슬쩍 드나들던 남산 기슭 찬기운도 오늘은 조금 주춤하다.  이제 봄이 멀지 않았겠지…   남산 걷기를 시작한지도 벌써 햇수로는 8번째를 ...
    Date2018.02.01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538 file
    Read More
  20. 2017년 송년모임 -12월19일

    “Days may come, Days may go” 세월은 자꾸 흐르고 또 송년이다.    진실로 아름다운 삶의 모습이란 무엇일까? 풍족함보단 오히려 조금 모자란 듯한 모습일 것이다. 싱싱한 젊음보다 기력이 조금 쇠한 듯 한 나이에 자주 어울리는 노년의 ...
    Date2017.12.20 By笑泉朴基岸 Reply0 Views82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