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216 추천 수 0 댓글 0

 

  

그리움

최이숙 소화데레사

 

  2016620일 저녁에 조용히 앉아 있으려니

내 삶 안에 있었던 기억나는 장면들이 떠오르며

그 모든 것이 내가 그토록 찾고 갈구하던

바로 하느님 사랑에 대한 그리움이였구나하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나를 꿈꾸게 하고 외롭게 하고

  나를 애타게 하고 흐느껴 울게 하고

  또한 나를 평화롭게 하고 영원히

  계속되기를 바라게 했던 그 모든 것들이

  하느님 사랑에 대한 목마름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움-01-01.jpg

                                <수백당  - 04>

 

  어릴 적 돌담에 기대어 잠시 눈을 감고 있을 때

아지랑이처럼 피어오르며

어떤 그리움으로 나를 끌어들이던 그 것,

  따뜻한 봄날 나른한 햇살을 받으며 나무에 기대어

그 무언가를 기다리며 꿈꾸게 하던 그 것,

  혼자 조용히 있노라면 허무함이 찾아와 허무함으로 절망하면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게 하였던 그 것,

  졸, , 졸 흐르는 작은 도랑 옆에 앉아

밝은 햇살에 부서지며 생기는 눈부신 물방울들의 반짝임과

그 안에서 평화롭게 노니는 작디 작은 물고기들을 보며

가슴 가득 찾아들던 평화,

  캄캄한 저녁 바다 위를 온통 은빛으로 가득 채우며 떠오르는

보름달을 보며

가슴속 깊은 곳에서 밀려오던 고독,

 

  끝없이 먼 하늘,

  그 너머 영원으로부터 내려와 하염없이 펑 펑 펑 쏟아지는

함박눈을 맞으며 느끼던 환희와 영원에 대한 갈망,

그리고 세차게 내리는 비를 보며 내 깊숙한 곳에서 슬픔이 올라오고

아버지가 그리워 너무도 그리워 오열하게 하던 그 것,

 

  음악을 들으며 그림을 그리며,

  나의 내면 깊은 곳에 쌓이고 쌓여 있던

무의식의 저장고에 잠들어 있던

표현해 내는 몸짓을 하게 하던 그 것,

 

 

  순수와 열정 - 최이숙 Mixed media on canvas 194cm x 97cm-01.jpg

                  <순수와 열정 - 최이숙 Mixed media on canvas 194cm x 97cm>

 

 

  주님을 믿고,

  매일 미사에 참례하며,

  성가를 부르며,

  렉시오디비나(영적독서)를 하며,

  영적 목마름으로 주님께 한 발짝씩 내딛었던 그 모든 것이

그리움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내 존재 근원에 대한 갈구함이

를 찾고 찾아 얻고자 했던 그 것이

하느님 안에 내가 있었고 또 지금도 있음을,

  그 사랑 안에 내 존재가 있었고 또 지금도 있음을 느낀다.

  그 사랑에 대한 애타는 갈망이

그 사랑과 하나되고자 하는 갈망이 에 대한 갈망이였고

하느님을 내 존재로써 애타게 찾는 그리움이였음을

이제야 깨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