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174 추천 수 0 댓글 0

 

 

최이숙의 다홍 치마 노랑 저고리

 

 

조용국의 부인 최이숙의 아호(雅號)이내이다.

아호문인이나 예술가 따위의 호나 별호를 높여 이르는 말이라고

사전에 나와 있다.

그러니까 최이숙은 문인 and/or 예술가일 것이다.

 

첫 글을 읽자마자 그이가 더도 덜도 없는 문인이라 느끼고,

그림과 도예품을 보면 훌륭한 예술가’일 거라는 생각이 든.

그러나, 글을 계속해서 읽으면

최 소화데레사의 모든 면이 깊은 신앙의 바탕 위에 있음을 깨닫게 된다.

 

<한기호>

 

   

다홍 치마와 노랑 저고리 - 최이숙 Mixed media on canvas 46cm x 53cm-01.jpg

       <다홍 치마와 노랑 저고리 : 최이숙 - Mixed media on canvas 46cm x 53cm>

 

 

 

 

다홍 치마 노랑 저고리

최이숙 소화데레사

 

 

 

  결혼 전 날 함이 왔다.

  그때는 그랬다.

요즈음처럼 모든 것을 편리한대로 바꾸지 않고

옛 풍습 그대로 하던 때였다.

 

  첫눈이 조금씩 휘날리는데

바깥에서 조금 작은 소리가 나더니 그냥 조용히 들어왔다.

  , 고등학교 때부터 친한 친구로 지내는 친구들 몇 분이

아버지가 아프시니 떠들썩하게 소란을 피울 수 없었던 것이다.

  

  

  까만 큰 시루에 떡을 하고

나는 다홍 치마에 노랑 저고리를 입었다.

시집가는 처녀가 함 받을 때 입는 옷이라 했다.

 

  촌스럽기는 한데 입으니 색깔이 참 곱고 예뻤다.

그날 딱 한 번 입은 다홍 치마 노랑 저고리

마지막 처녀 때 입은 옷인가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