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0




     단풍나무 아래서 


                        -이해인수녀님-

 

 

         사랑하는 이를 생각하다
       문득 그가 보고 싶을 적엔
       단풍나무 아래로 오세요

       마음속에 가득 찬 말들이
       잘 표현되지 않아
       안타까울 때도
       단풍나무 아래로 오세요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세상과 사람을 향한 그리움이
       저절로 기도가 되는 
       단풍나무 아래서
       하늘을 보면 행복합니다


       별을 닮은 단풍잎들이
       황홀한 웃음에 취해
       나의 남은 세월 모두가
       사랑으로 물드는 기쁨이여 


    

       단풍 
                ~~이상국~~
 
      나무는 할 말이 많은 것이다
      그래서 잎잎이 마음을 담아내는 것이다 
 
      봄에 겨우 만났는데
      가을에 헤어져야 하다니 
 
      슬픔으로 몸이 뜨거운 것이다 
 
      그래서 물감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계곡에 몸을 던지는 것이다 
 

 20181104_162941.jpg


20181104_152918.jpg



20181104_162812.jpg


20181104_152838.jpg


20181104_162753.jpg


20181104_152812.jpg


20181111_155049.png


20181111_155225.png



20181104_163013.jp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