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1. No Image

    6월14일, 평래옥에서

     한여름이 다 됐습니다. 나이 탓인지 빨라지는 계절의 순환이 몸으로 느껴질 정도입니다. 봄과 여름, 가을과 겨울의 경계도 점차 애매해지고 있습니다.  서울의 최고 기온이 30도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이럴 때 감기 걸리기 쉽지요.    6월의 화수회는 14일(...
    Date2017.05.29 By이항 Reply0 Views745
    Read More
  2. No Image

    5월10일 평래옥에서!!!

     계절의 여왕, 5월입니다. 엊그제부터 한낮 기온이 섭씨 30도 가까이 오르고 있습니다. 영산홍과 낙산홍 등 철쭉들은 여전히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대부분 붉은 색이지만 더러 흰 색도 있더군요.    제가 사는 동네, 도림천 둑방길의 이팝나무엔 ...
    Date2017.05.02 By이항 Reply0 Views795
    Read More
  3. No Image

    4월12일 평래옥에서!!!

     바야흐로 좋은 계절이 왔습니다.  곳곳에서 앞다투어 꽃들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매화는 거의 열흘 전쯤 활짝 피었고 요즘은 홍매화가 한창 피어나고 있습니다. 사나흘 전부터 개나리가 한창이군요. 아마도 이번 주말이 피크가 될 것 같습니다.   다른 꽃...
    Date2017.03.31 By이항 Reply0 Views741
    Read More
  4. No Image

    경칩 지나고 8일, 평래옥에서!!!

     세상은 어지러워도 세월은 흐릅니다. 영하 10도를 넘나들던 혹한은  물러난 것 같습니다. 입춘과 우수는 지나갔고 오는 3월 5일은 개구리가 깨어난다는 경칩입니다. 앞으로 꽃샘추위가 몇 차례 있겠지만 오는 봄을 막지는 못하겠지요.  세월과 함께 우리도 ...
    Date2017.02.28 By이항 Reply0 Views630
    Read More
  5. No Image

    8일 평래옥에서!!!

    설을 잘 쇠셨나요? 벌써 1월이 다 지나갔군요.  화수회는 2월에도 평래옥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8일(수) 오후 6시입니다. 정각에 맞춰서 오시면 변변한 자리가 없다는 건 알고 계시지요?  양력 신년 하례회도 평래옥에서 모였습니다. 김용진  박성준  ...
    Date2017.02.02 By이항 Reply0 Views715
    Read More
  6. 화수회 신년 모임

    화수회 정유년 첫 모임은 열한명의 노주선들이 평래옥에서 자리를 함께했다 청수,일석,송천등 건강상 참석치 못한 벗들에 모두 아쉬움이...... 남산 정홍익교수의 제안으로 새해 한마디씩 덕담을...... 모두가 건강하게 이런 술 자리가 오랫동안 계속되었으...
    Date2017.01.12 By정병호 Reply0 Views1098 file
    Read More
  7. No Image

    신년회 11일 평래옥에서!!!

      화수회 여러 분! 丁酉년 새해에 더욱 건강하시고 만사형통하시기 바랍니다. 올 한 해 열심히 살아오신 모든 분들에게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대단하게 이룬 것이 없더라도 무탈하게 그럭저럭 지내온 것도 축하할 만한 일이지요.    우리 신년회는 ...
    Date2016.12.30 By이항 Reply0 Views531
    Read More
  8. No Image

    14일 평래옥에서!!!

    丙申년이 다 지나갔습니다. 덧없이 또 한 해가 가는군요.  올해의 마지막 달입니다. 이번 달에도 둘째 수요일인 14일, 평래옥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시간은 언제나처럼 오후 6시. 지난 달에도 평래옥에서 10명이 모였습니다.  김용진  박성준  박정범   송...
    Date2016.12.02 By이항 Reply0 Views710
    Read More
  9. No Image

    11월9일, 평래옥에서!!!

     어젠 설악산에 눈이, 오늘은 서울에 서리가 내렸답니다. 계절이 어김없이 돌아가고 있지요? 인간들이 "너 죽고 나 살자"고 다투며 풍진세상을 더욱 지저분하고 어지럽게 만들어도 자연의 질서는 정확하기만 합니다. 11월의 화수회는 9일(수), 평래옥에...
    Date2016.10.30 By이항 Reply0 Views770
    Read More
  10. No Image

    10월12일 평래옥에서!!!

     지겹던 무더위가 물러가며 계절이 바뀌고 있습니다. 가로수 잎들이 시들고 있고 은행나무 열매도 곳곳에서 떨어지고 있습니다. 아침저녁으론 제법 바람이 서늘합니다. 지하철 냉방이 싫다며 여벌의 옷을 준비하는 친구들도 있습니다.    10월의 화수회...
    Date2016.09.30 By이항 Reply0 Views767
    Read More
  11. No Image

    9월7일, 인사동 생선구이에서

     하루 아침에 계절이 바뀌었지요?  자연의 조화가 오묘하기만 합니다. 한달 동안 이어지던 열대야가 갑자기 사라지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붑니다. 엊그제까지 창문을 열어놓고 잤는데요. 아침에 출근하는 사람들 옷차림도 달라졌습니다. 반소매 차림...
    Date2016.08.30 By이항 Reply1 Views887
    Read More
  12. No Image

    8월10일 평래옥에서!!!

     중복이 엊그제였고 대서는 그보다 한 주일 앞이었습니다. 세월이 잘도 가는군요. 올 여름은 유난히 덥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날 TV뉴스를 보니까 그렇지 않더군요.  사람은 언제나 현재의 상황을 훨씬 더 절박하고 심각하게 느끼는 모양입니다.    8월의 ...
    Date2016.07.29 By이항 Reply0 Views683
    Read More
  13. No Image

    7월13일, 평래옥에서!!!

    7월의 첫 날, 오랜만에 비다운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모처럼 무더위를 씻어주는군요. 기억력이 떨어진 탓인지 이처럼 시원하게 쏟아지는 장대 비는 근래 처음인 것 같습니다.   7월의 화수회도 평래옥(02-2267-5892)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시간은 오후...
    Date2016.07.01 By이항 Reply0 Views796
    Read More
  14. No Image

    6월 8일 평래옥에서!!!

     때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게다가 미세먼지는 왜 이리 자주 나타나는지 날씨가 계속 유난스러워지고 있군요.  오늘은 5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올해의 절반이 지나가고 있다는 얘기이지요. 나이가 들수록 세월이 빠르다는 옛말이 맞는 것 같습...
    Date2016.05.31 By이항 Reply0 Views845
    Read More
  15. 경산 백승국 화수회에

    실로 오랫만이다. 경산 백승국이 화수회에 모습을 보인 것이......   계정의 여왕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더위가 여름갈은 날이다. 열세명의 노선이 평래옥에 모였다. 열여섯은 되었을텐데.... 송하 박정범이,동허 허영환이,청수 정장우가 바쁜일로 결석이...
    Date2016.05.13 By정병호 Reply0 Views1431 file
    Read More
  16. No Image

    11일, 평래옥에서!!!

      5월을 계절의 여왕이라 하지만 올해에는 그 명성을 4월로 넘겨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지난 달에는 개나리 진달래 벚꽃 조팝나무 철쭉이 떼를 지어 피어났습니다. 여기저기 정말로 화려하더군요. 서울만 해도 아파트 단지를 비롯해 개천가 공원 등 꽃을 심...
    Date2016.05.03 By이항 Reply0 Views788
    Read More
  17. No Image

    4월14일 평래옥에서!!!

    사방에서 꽃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만물이 생동하는 중입니다. 해마다 봄이 되면 겨우내 죽었던 것처럼 보이던 나무가지에서 움이 트며 꽃과 잎이 돋아납니다. 대자연의 섭리이지만 생명의 신비함에 감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럴 때는 전지전능한 조물주의...
    Date2016.03.29 By이항 Reply0 Views803
    Read More
  18. No Image

    3월엔 평래옥에서!!!

     어느 덧 3월입니다. 해가 바뀐다고 어수선하던 때가 엊그제인데 벌써 춘삼월이군요. 바람이 제법 쌀쌀하지만 내일모레(5일)가 경칩이니까 봄이 온 것은 틀림없습니다. 사실 TV 등 언론을 통해 남녘의 꽃 소식이 전해진 건 훨씬 전이지요.  3월의 화수회...
    Date2016.03.02 By이항 Reply1 Views853
    Read More
  19. No Image

    2월3일, 젊은이의 거리 대학로에서 만나요

    이번 겨울은 별 추위 없이 그럭저럭 넘어 가나 했더니 오늘 아침은 최저 기온이 영하 14.7도까지 떨어졌다고 하는군요. 바람 탓에 체감온도는 영하 24도라고 하고요.  모처럼 맞이하는 추위입니다. 근년에 수은주가 이렇게 떨어진 기억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Date2016.01.19 By이항 Reply0 Views1004
    Read More
  20. No Image

    신년 하례회 13일 평래옥에서!!!

    어느 덧 한 해가 다 갔습니다. 올 한 해도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모든 분들이 새해에 더욱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이어가시기를 기원합니다.逸石 안건일이 보내준 건배사처럼 만사형통! 운수대통! 의사소통! 하세요..... 화수회의 신년 하례회는 1월13일(수...
    Date2015.12.31 By이항 Reply0 Views83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