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5 21:09

Crab Party, Maryland

조회 수 352 추천 수 0 댓글 0
워싱톤/발티모아 지역 59 동창들의 소식

 

  作年 여름 어느 Maryland 게파티를 마치고 이 글을 쓴다.

 

" 우리들은 견우 직녀 만나듯 매년 7월경에 Maryland 외곽 한적한 金裕中의 집에서 반갑게 만난다.


  만나는  순간 곧장 늘어 주름살과 세월의 풍상을 직감적으로 느끼지만 익숙한 반어법으로 전혀 변화 없음을 강조하며 서로를 위로한다. 나이가 들어가며 불안과 상실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는 학동시절의 초심을 잃지않고 기쁜 만남을 지속한다.


  다행히도 마음에 주름살은 하나도 없어서 우리는 빠르게 소년으로 돌아가 화동얘기로 부터 시작하여 졸업 얘기, 결혼 얘기, 아이들 이야기, 고국의 변화와 정치얘기, 그리고 세계정세와 문화 예술에 이르는 광범위한 세상 얘기들을 끊임없이 발언하며 서로를 쓰다듬고 존중한다. 반갑고 우정어린 표현과 더불어 걸죽한 농담들이 난무하여 배꼽을 잡고 뒤집어 지기도한다. 정치적 이해가 갈려 가끔 과열은 있었지만 견딜만한 대목에서 서로 진정하고 화해하며 깊어지는 우의를 다지곤 한다


  우리들의 와발지역 (워싱톤과 발티모어 지역) 년례행사는 우리들이 60 전후에서 시작했으니까 벌써 12-3 째이고 행사의 주역과 장소는 김유중(농대출신, 대형 주류상을 경영)이며 여기있는 모든 동기들은 열렬한 동기애로 참석하여  판을 키워가며 게파티의 풍성함을 만들어 왔다.

  십여년 부터는 뉴욕의 동기들이 빠짐없이 참석을 하여 감동이 커지고 있고 얘기들의 소재는 더욱 넓어져 일요일 낮의 만남은 시간 가는 모르고 고조되어 깜짝할 사이에 늦은 저녁에 이르곤 한다정말 아쉬운 이유는 무엇보다도 섭장이, 석원이 그리고 장량등이 영부인들을 모시고 당일로 다시 뉴욕, 정확히는 뉴저지로 4 시간정도의 거리를 돌아가는 대목 때문이기도 하다. 헤어질 때마다 10월傾 가을바람이 불면 다시 만나자는 약속들을 하지만 시절이 여의치 않아 아직 번도 성사되지는 못했다

 

  친구들은 지금 아마 Delaware 다리를 건너 뉴저지 Turnpike 진입하고 있을 것이다. 미국을 다녀 갔던 친구들은 기억할 것이다. 미국의 동북부를 남북으로 달리는 산업과 역사의 주축이었던 95 고속도로의 장대함과 지루함과 가끔 쓸쓸한 모습을 말이다. 우리들은 저녁 8시에 기어코 무거운 몸을 세워 서로 떠나갈 준비를 한다. 낮의 폭식과 맥주와 포도주 맛을 그리고 기나 대화의 여운을 조용히 기억의 창고로 갈무리하며 길을 나선다. 다시 내년을 기약하지만 요즘은 헤어지는 마음이 예전같지 않아 짠하다.


  Maryland Crab 파티 년례행사는 여기 동기들 그러니까 현박영, 김유중, 김기봉, 민병길, 변준호 그리고 나와 우리들의 부인들과 뉴욕/뉴저지의 이섭장, 강석원 그리고 장량들과 그들의 알뜰한 부인들이 꾸준히 고정멤버로 참석하여 이루어 지고 있다

  그 동안의 손님 초대석을 다녀갔던 동기로는 김헌영, 박수용, 조삼현, 정신모, 이순일, 전동훈, 이민우, 그리고 최근에 구국운동을 하는 김평우 정귀영 등이 있었고 곳에 추억을 남기고 김석우 그리고 한남규 등이 있었는데 게파티를 다녀 갔는지 아닌 지는 기억이 난다. 새로이 미쉬간주에서 김정환이 은퇴하며 지역에 정착하게 되어 우리들 모임의 앞날이 고무적이다. "

 

  메릴랜드 게는 blue crab이라고 Chesapeake 灣에서 잡히는 특산물로 beer 함께 먹는 맛은 가히 일품이어서 조선사람들은 물론이고 여기 WASP 들도 여름 한철을 즐기는 맛과 멋으로 여기고 있어 명성이 꽤나 높다. 값도 요즘은 금값이어서 푸짐하게 쌓아놓고 먹는 즐거움은 오로지 유중군의 동창사랑 없인 사실상 불가능하다. 아직 먹어보지 못한 동기들은 이제라도 늦기 전에 은퇴자금을 풀어서라도 7월에 맞추어 다녀가기를 권한다

 

  두서없는 글을 보내는 이유는 다정한 우리 輯玉齋 편집자인 이원구군의 배려와 원고청탁이 있었던 때문이고 이택규군이 보내 金陵郡誌의 귀중한 詩書를 접하며 고마움을 지면을 통하여 전하고 싶어서이다. 신병소식을 들었던 죽마고우 신종원이 쾌차하였다니 무엇보다도 반갑고 기쁘다. 어쩌면 人生의 저물 녁에 花洞의 추억을 나누고 싶은 마음이 불현듯 생각난 탓이기도 하다. 동창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빈다.

 

晩圃 김병오

워싱톤 近郊에서

2018 2


IMG_2165.JPG


IMG_2169.JPG


IMG_3291.JPG


~~~^^^~~~


  1. 신년모임-Crab 파티 (김유중 동문집 2018년 1월3일) 外 기타 모임

    Date2018.06.19 By이섭장 Reply0 Views212 file
    Read More
  2. Crab Party, Maryland

    워싱톤/발티모아 지역 59회 동창들의 소식    作年 여름 어느 날 Maryland 게파티를 마치고 이 글을 쓴다.   " 우리들은 견우 직녀 만나듯 매년 7월경에 Maryland 외곽 한적한 金裕中의 집에서 반갑게 만난다.   만나는  순간 곧장 늘어 난 주름살과 세...
    Date2018.03.15 By김병오 Reply0 Views352 file
    Read More
  3. 미주동부--1월 정례모임

     지난 1월 21일 10명의 동문과 그 배우자들이 NJ Fort Lee에서 1월 정례모임을 갖었다. 이섭장, 정근삼, 정인용, 신영수, 조영갑 임안무, 장양, 김정회, 엄규동, 강석원 어부인들, 10명 짝을 맞추셨네. 혼자는 못 나오나? ~~^^~~^^
    Date2018.01.27 By이섭장 Reply0 Views369 file
    Read More
  4. 미주동부--정례모임

    지난 7월 30일 미주동부 정례모임이 NJ Fort Lee에서 있었다. 9명의 동문과 착한 9명의 배우자가 참석하여 지난 얘기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갖었다. 다음모임은 9월예정이다. 왼쪽부터 신영수, 김정회, 엄규동, 이섭장, 강석원, 임안무, 정인...
    Date2017.08.01 By이섭장 Reply0 Views959 file
    Read More
  5. 이섭장과 허영환의 1962년 가을 태릉결의

    1962년 10월4일 이섭장과 허영환이 육군사관학교 23기 입시원서를 제출하고 태능을 올라 태릉결의를 다지고... 나는 1차 신체검사에서 팥알만한 치질로 일찍 낙방하고 이섭장은 24기로 입학.졸업하였으나 결국 둘 다 태릉결의를 이루지 못하고... 
    Date2017.07.05 By同墟 Reply0 Views827 file
    Read More
  6. 강석원 귀빠진날

      지난 5월 14일 강석원 푸로님 73회생신겸 뉴욕지구 모임이 뉴자지주(일본식 발음)Fort Lee에서 있었습니다.  참가자는 모두 동부인 하시고, 특히 멀리서 정근삼부부가 합석하였습니다. 신영수, 임안무, 강석원, 김정회, 장량, 이섭장, 엄규동, 조용...
    Date2017.05.25 By이섭장 Reply0 Views689 file
    Read More
  7. 뉴욕지구 동문들의 어느저녁모임

    요근래 미주동부지구의 김기봉동문과 이섭장동문으로부터 소식을 전해와 다음과 같이 올립니다. (방지기) 사진 뒷줄 왼 쪽으로부터: 김정환. 미시간에서 의사로 일하다 3년전부터 이 곳에 왔다 갔다 했는데 우리가 정작 ...
    Date2017.04.17 By김기봉 Reply0 Views778 file
    Read More
  8. 미주동부지구 동문--게파티

    미주동부의 이섭장회장으로부터 보내온 소식을 이곳에 올린다. 지난 3월 16일 Fort Lee 동방그릴에서 박태언부부환영모임을 갖었다. 장양, 박태언부부, 김정회부부, 강석원, 이섭장부부 3월19일 뉴욕지역 동문모임 조금 지난 일이지만 한...
    Date2017.03.07 By강석원 Reply3 Views890 file
    Read More
  9. KG59 미주 동부지구모임

    2017년 3월2일 이섭장동문한테서 방지기에게 다음과 같은 메일이 와 이곳에 소개한다. 수고가 많으십니다  아직 특이 사항이 없어서 지난 2월 25일에는 은퇴한 정인용 동문 큰아들 두째 손녀 돐잔치가 있어서 신영수 김정회 엄규동부부들과 나는 혼자(...
    Date2016.09.25 By이섭장 Reply1 Views1741 file
    Read More
  10. No Image

    미주 동부소개 부탁합니다.

    미주동부 소개를 부탁합니다. 모임시작 날짜, 회원이름, 기억에 남는 일 등등, 사진을 곁들여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방지기, 
    Date2016.08.24 By방지기 Reply0 Views61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